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상상풍경’ 연작을 선보이는 정유미의 개인전 “숨”.. 외

CAN Foundation

‘상상풍경’ 연작을 선보이는 정유미의 개인전 “숨”

“Breath” Poster ©CAN Foundation

캔 파운데이션의 오래된 집에서는 정유미(Yumi Chung)작가의 개인전 “숨(Breath)”이 4월 13일부터 27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전시에서는 최근 진행하고 있는 ‘상상풍경(想像風景, Imaginary Landscape)’연작의 드로잉과 회화작품들을 선보인다.

작가는 자연에서 영감을 받아 떠오른 사유의 이미지를 작가만의 형식으로 풀어낸다. 작품들은 바다, 물, 섬, 산, 바람 등 직접 경험하고 느낀 자연을 주제로 공감각적으로 나타낸다. 직접적으로 경험한 자연을 표현하기도 하지만 그 여정 사이에서 작가가 느낀 심상의 풍경을 상상으로 재현하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우뚝 솟아 있거나 뭉쳐 있는 덩어리들은 자연의 풍화작용으로 만들어진 바위이거나 인위적으로 놓이고 쌓인 돌이다. 이 둘은 대조적인 성격을 갖고 있지만 작가는 하나의 대상으로 바라볼 뿐 당시 느꼈던 감각과 감정에 집중한다.

작가의 ‘상상풍경’ 연작은 유럽에서의 유학시절부터 비롯되었다. 작가는 런던(2012~2014)에서 유학 생활을 한 뒤, 아이슬란드(2015)와 노르웨이(2016)에서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했는데 노르웨이의 올빅(Ålvik)에 머물면서 대자연의 신세계를 경험했다. 그곳에서 ‘아스팔트 키드’로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대자연에 압도되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자연이 주는 메시지 그 자체를 받아들이며 ‘상상풍경’ 연작이 시작되었다.

Breath

4.13-4.27, 2023

CAN Foundation_Old House: 14-3, 16 Seongbuk-ro 18-gil, Seongbuk-gu, Seoul

Sahng-Up Gallery_Euljiro

‘EX-UP’ 프로그램 1기 작가, 안상의 개인전 “밤의 산책”

“Night Walk” Installation view ©Sahng-Up Gallery

상업화랑-을지로 에서는 안혜상(Ahn Haesang b. 1986)의 개인전 “밤의 산책(Night Walk)”을 4월 6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한다.

작가의 작품은 일상의 기억과 현실의 경험, 직접 꾸었던 꿈의 허상 등 과거에 벌어진 이야기들이 뒤섞여 미묘한 풍경을 만들어 낸다. 작품들은 현실 속 잔상을 기반으로 두지만 정작 현실에서는 겪을 수 없는 풍경들로 관람객들에게 낯설지만 상상의 나래를 펼쳐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작품 속의 공간들은 대부분 실내보다는 야외로 보이지만 공간 속의 빛은 자연광이라고 하기에는 상당히 인위적이다. 마치 한밤 중의 카메라 플래쉬, 갱도의 랜턴 빛과 같이 순간을 다급하게 포착한 듯하다. 또한 작품 속에는 다양한 상징적인 장치들이 등장한다. 머리를 덮고 있는 물고기 형태, 두 손 위에서 말라가는 나뭇가지, 앉아있는 인물의 무릎 위에서 빛을 발하는 물체 등은 무언가를 상징하는 듯 하나 그것들이 말하고자 하는 의미는 부정확하다. 단지 불명확하고 암시적이지만 강력한 연출만을 보여준다.

안혜상 작가는 신진작가들에게 작업 컨설팅, 포트폴리오 리뷰 워크숍을 제공하고 작업공간과 개인전 기회를 지원하는 상업화랑(Sahng-Up Gallery)의 ‘EX-UP(Exhibition-up)’ 프로그램 1기 작가로 선정되어 이번 전시를 진행하게 됐다.

Night Walk

4.6-4.23, 2023

Sahng-Up Gallery_Euljiro: 143 Eulji-ro, Jung-gu, Seoul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Nonprofit
Post Views: 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