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국내 최초 대규모 개인전: “안도 타다오-청춘”.. 외

Museum SAN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국내 최초 대규모 개인전: “안도 타다오-청춘”

“Tadao Ando-Youth” Exhibition view at Museum SAN ©Museum SAN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뮤지엄 산(Museum SAN) 에서는 일본의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타다오(Tadao Ando)의 국내 최초 대규모 개인전 “안도 타다오-청춘(Tadao Ando-Youth)”을 7월 30일까지 진행한다. 이 전시는 개관 10주년을 맞아 열리는 전시로 안도 타다오의 도쿄, 파리, 밀라노, 상해, 북경, 대만에 이은 7번째 국제 순회전이자 자신이 설계한 공간에서의 최초 전시이다.

전시 제목인 ‘청춘(Youth)’은 안도 타다오의 건축에 대한 신념과 대하는 자세, 도전 정신과 의식을 내포한다. 전시에는 작가의 대표작 250여점을 선보이는데 1969년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의 전반기 건축 작품들을 포함해 30여년에 걸쳐 완성된 ‘나오시마’ 프로젝트와 1990년대 중반 이후 세계 공공 건축물 등을 사진과 스케치, 모형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전시는 총 4부로 구성되며 1부 ’공간의 원형’ 1969년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의 전반기 건축 작품, 2부 ’풍경의 창조’는 안도 타다오의 풍경을 창조하는 도전 정신이 담겨있는 공공건축을 소개한다. 3부 ‘도시에 대한 도전’은 세계 공공 장소에서 빛난 그의 변함없는 도전 정신이 어떻게 꽃피웠는지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4부 ‘역사와의 대화’에서는 리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한솔문화재단(Hansol Cultural Foundation)이 운영하는 뮤지엄 산(Museum SAN)은 산속에 감춰진 꽃, 물, 돌, 빛, 노출 콘크리트 방식의 미니멀한 건축물로 안도 타다오가 설계를 담당했다. 또한 빛과 공간의 예술가 제임스 터렐(James Turrel)의 아시아 최대규모의 작품이 설치 되어있으며 2013년 5월 개관해 연 관람객이 20만명이 넘는 국내 대표적인 문화예술공간이다.

Sungkok Art Museum

성곡미술관에서 열리는 서혜영 작가의 개인전: “노드: 하나의 전체”

“Node: One and its entirety” Poster ©Sungkok Art Museum

성곡미술관(Sungkok Art Museum)에서는 서혜영(Haiyoung Suh) 작가의 개인전 “노드: 하나의 전체(Node: One and its entirety)” 가 6월 18일까지 진행된다. 이 전시는 성곡미술관이 주기적으로 기획하고 진행하는 ‘한국 중견작가 초대전’의 일환으로 2003년부터 올해까지 20년간 이어진 서혜영 작가의 작업을 돌아보고자 기획된 전시이다.

‘벽돌 작가’로 알려진 서혜영 작가는 늘 공간에 대한 탐구로부터 작업이 시작된다. 1996년 첫 개인전에서 뼈를 통해 인간 존재를 품은 공간으로서 몸을 탐구한 작가는 2000년 이후 평면이나 3차원 공간에서 벽돌을 쌓는 행위를 통해 구축되는 공간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시는 미술관 3층 전체에 설치되어 있으며 회화, 조각, 설치 등 다양한 형식의 작품들을 총 망라한다. 1층의 ‘남겨둔 가지(Prolongement)’ 섹션에는 황동으로 만든 남겨둔 가지 작품과 2003년 제작한 ‘유비쿼터스(Ubiquitous)’ 연작 회화 네 점이 설치되어 있다.

2층 ‘긴밀한 경계(Tight Perimeters)’에는 안과 밖, 분리와 결합처럼 서로 대립되는 두 창을 구분하는 경계가 사실 얇은 막에 불과하다는 관계에 대한 작가의 인식을 반영한다. 마지막으로 3층 ‘가능성 있는 모든 결합(Prospective Compositions)’에서는 유닛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이용하여 예술작품의 실용적 잠재성을 실험해보는 작품들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전시의 제목 중 ‘노드’는 식물학에서는 식물의 마디를 뜻하며, 음악에서는 선율을 구성하는 기준점을, 컴퓨터 과학에서는 기초적으로 쓰이는 단위로 대형 네트워크에서는 장치나 데이터 지점(data point)을 의미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저마다의 뜻을 지니고 있다. 작가는 ‘노드’를 ‘분화하는 사건의 지점’이라고 해석하며 이번 전시를 이후로 앞으로 펼쳐 나갈 작업 방향에 대해 모색해 보고자 한다.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Museum
Post Views: 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