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울리 지그의 컬렉션 전시.. 외

SongEun Art Space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울리 지그의 컬렉션 전시

©SONGEUN Art and Cultural Foundation and the Artists. All rights reserved.Photo: CJY ART STUDIO.

송은 아트센터에서는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컬렉터로 손꼽히는 울리 지그(Uli Sigg b. 1946)의 컬렉션 전시 “울리 지그 중국현대미술 컬렉션전(SIGG: Chinese Contemporary Art from the Sigg Collection”)을 5월 20일까지 진행한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울리 지그의 컬렉션 전으로 회화, 설치, 영상, 조각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작가들을 포함해 동시대 미술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차세대 작가35명의 작품 48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는 울리 지그의 현재 컬렉션 중 일부만 선보이지만 전시장을 다양한 주제로 구성하며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다채로운 관점 그리고 감성을 선보이고자 한다. 총 5개의 주제로 1층과 3층에 위치한 “재료에 관한 이야기(Material Stories)”에서는 다양한 형식의 조각 작품을 선보인다. 2층 “순수회화-추상을 향해(Pure Painting – Towards Abstraction)”에서는 중국의 추상회화 작품들과 한멍윈(Han Mengyun b. 1989)의 신작 설치 작업을 선보인다.

이어지는 3층에서는 “몸-여성의 복수(Body – The Revenge of the Female)”와 “자연-동화되다(Nature – Acculturated)”를 주제로 구성한 작품들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지하층 “억압과 해방(Repressed and Released)”에서는 바닥에 검은 옷을 입고 엎드려 있는 실물 크기 인물상과 함께 영어로 된 단어와 문장이 통합된 몰입형 비디오 설치 작업을 만나볼 수 있다.

울리 지그는 세계 최대의 중국 현대 미술품 컬렉터로 2012년 홍콩의 M+ 미술관에 1,510점의 작품들을 기증하며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컬렉팅의 목적이 ‘수집’이 아니라 ‘기증’이 목표라고 말하며 2012년 기증 후에도 자신의 삶과 역사, 관심사와 취향을 반영한 작품들을 수집해 현재 600점 이상을 소장하고 있다.

SIGG: Chinese Contemporary Art from the Sigg Collection

3.10-5.20, 2023

SongEun Art Space: 441 Dosan-daero, Gangnam-gu, Seoul

Jeonnam Museum of Art

동시대 예술 경향의 최첨단을 보여주는 리처드 케네디의 개인전 “에이시-듀시”

Miracle W.I.P., 2023, 8 channel video, Courtesy of Peres Projects

전남도립미술관에서는 리처드 케네디(Richard Kennedy b. 1985)의 개인전 “에이시-듀시(Acey-Deucey)”를 6월4일까지 진행한다. 전시명 “에이시-듀시”는 작가의 아버지가 즐겨하던 놀이의 이름으로 이번 전시에서는 신작 영상 기적을 만드는 중(Miracle W.I.P) 과 함께 20여점의 회화를 선보인다.

전시는 세 개의 방으로 구성되어 있다. 첫 번째 방에서는 작가가 살고 있는 베를린의 집마다 버려진 크리스마스 트리를 주워 가상의 숲을 만들고 각자의 삶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는 영상 기적을 만드는 중(Miracle W.I.P) 이 공개된다, 두 번째 방은 학교의 교실처럼 꾸며져 있고 마지막 세 번째 방은 놀이방처럼 아늑하지만 어딘가 기묘하게 구성되어 관람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리처드 케네디는 미국에서 태어난 아프리카계 미국인으로 현재 베를린에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다. 유년시절 예술계에서 다방면으로 활동하며 두각을 나타내 장학금을 받으며 무용과 오페라를 공부했는데 이 당시 공부한 오페라는 작가 작업 세계의 기반이 되었다.

작가는 고등학교 졸업 후 뉴욕으로 이주해 공연계에 몸담았다가 그만 두고 다양한 예술 공간과 퀴어 클럽에서 경계나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활동하며 새로운 실험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후 2019년 베를린으로 건너가 새로운 형식을 실험하는데 소수자로서 자신이 겪어온 다양한 삶의 경험을 회화, 조각, 퍼포먼스, 음악, 비디오 등으로 녹여내며 활동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Richard Kennedy: Acey-Deucey

3.16-6.4, 2023

Jeonnam Museum of Art: 660 Sungwang-ro, Gwangyang-eup, Gwangyang-si, Jeollanam-do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Museum
Post Views: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