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마이클 라코위츠의 국내 최초 개인전: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칼후의 북서 궁전, F실(室), 남동쪽 입구; S실, 남서쪽 입구)”.. 외

Barakat Contemporary

마이클 라코위츠의 국내 최초 개인전: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칼후의 북서 궁전, F실(室), 남동쪽 입구; S실, 남서쪽 입구)”

“The invisible enemy should not exist (Northwest Palace of Kalhu, Room F, Southeast Entrance; Room S, Southwest Entrance)” Installation view at Barakat Contemporary ©Barakat Contemporary

바라캇 컨템포러리에서는 5월 10일부터 7월 30일까지 이라크계 미국인 작가 마이클 라코위츠 (Michael Rakowitz b. 1973)의 국내 첫 개인전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칼후의 북서 궁전, F실(室), 남동쪽 입구; S실, 남서쪽 입구)”를 개최한다.

작가는 2003년 이라크 전쟁 이후로 작업의 전환점을 맞게 되었는데 이번 전시에는 2003년 이후 20여년 동안 작가가 전념하고 있는 주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의 제목 중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는 작가가 2007년부터 진행한 연작으로 이라크 전쟁 이후 이라크 국립 박물관에서 약탈당한 유물을 되살리는 프로젝트다.

전시 제목과 동일한 작품 <보이지 않는 적은 존재하지 않아야 한다(칼후의 북서 궁전, F실(室), 남동쪽 입구; S실, 남서쪽 입구)>는 작가가 전시장 1층 전체에 설치해 대중들에게 최초로 공개하는 데 이 작품은 작가가 자신의 팀과 함께 재현한 약탈당한 궁전 공간의 정확한 위치를 가리킨다. 이 작품은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아랍어-영어 신문과 음식 포장재를 활용해 벽면을 ‘파피에 마세’ 기법으로 제작한다.

전시에는 이외에도 이라크를 떠나 미국으로 이주하면서 가족에게 생긴 이주사와 전쟁으로 인해 약탈되거나 분실된 이라크의 메소포타미아 문화 유산들을 재현하고 되돌리는 작업들도 보여준다. 이 전시는 무력으로 인해 밀려나 인간과 함께 사라져 버린 모든 사물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보이지 않는 트라우마로부터 실질적인 치유법을 제안한다.

Tang Contemporary Art Center Seoul

우 웨이의 신작을 선보이는 국내 두번째 개인전: "The Shepherd's Touch"

“The Shepherd's Touch” Installation view at Tang Contemporary Art Center Seoul ©Tang Contemporary Art Center Seoul

탕 컨템포러리 아트 서울에서는 4월 28일부터 6월 3일까지 우 웨이(Wu Wei b.1981)의 개인전 The Shepherd’s Touch를 개최한다. 이 전시는 한국에서의 두 번째 개인전으로 2022년 이후 제작된 신작을 포함해 총 40여 점을 선보인다.

전시에는 우 웨이의 대표 연작인 ‘Paper-fur’ 와 서양 회화의 이미지와 역사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신작 시리즈 ‘Cut and Substitute’ 들이 전시된다. ‘Paper-fur’ 연작은 종이를 잘라 동물 털처럼 표현한 작품이다. 멀리서 보면 동물의 털을 사용해 조형적으로 표현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아주 얇게 자른 종이로 온기 없이 무늬만 닮은 노동 집약적인 작품들이다. 작가는 이 작품들을 통해 인류의 조상들이 가진 원시적 사고와 폭력성을 재조명한다.

‘Cut and Substitute’ 연작은 서양의 고전회화를 입체적으로 제작해 면을 다양한 조형으로 도려낸다. 도려낸 곳에서는 다양한 형태와 색의 층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행위를 통해 고전회화의 신성한 평면성을 설치로 전환하고 시각과 촉각의 장으로 재구성하면서 서양 미술사의 시각적 독재에 도전장을 던진다.

중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 우 웨이(Wu Wei b.1981)는 인류와 야만성, 문명과 자연, 가축화와 야생성 등을 주제로 그들의 관계를 탐구하며 재료와 공간에서 새로운 느낌과 가능성을 찾는다. 야수적인 패턴과 선명한 색상의 종이 털로 표현된 ‘신성한 생물’은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히 다른 조형으로 나타나며 순수하고 추상적인 형식 요소를 통해 새로운 의미를 제시한다.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Gallery
Post Views: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