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올해 국내 미술품 경매 시장 3000억 원 돌파 전망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에 따르면 국내 미술품 경매회사 8곳에서 올해 상반기에 진행한 온·오프라인 경매의 총 거래액은 1,438억 원이었고 총 낙찰작은 1만999점이었다.

해당 거래액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작년 한 해 낙찰총액 1,153억 원을 넘어선 규모이다.

© K Auction

경매회사별로 살펴봤을 때 서울옥션이 약 697억 원으로 낙찰총액이 가장 높고, 케이옥션이 608억 원으로 뒤를 이었다. 두 경매사의 거래액을 모두 합하면 1,305억 원으로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의 90%를 차지했다. 

경매시장의 활황에 힘입어 두 경매회사는 일 년에 평균 4번 개최했던 정기 경매를 지난 3월 이후부터 매달 진행하고 있다. 

지난 8월까지 두 경매회사에서 매출액 100억 원을 넘긴 정기 경매가 각각 5번 있었다.

© Seoul Auction

올 상반기에도 단색화가 계속해서 강세를 보였다. 

이우환(b. 1936) 작가가 낙찰총액 약 187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른 단색화 작가인 김환기(1913–1974), 박서보(b. 1931), 정상화(b. 1932)와 물방울 작가로 알려진 김창열(1929–2021) 작가 등이 2021 상반기 국내 경매 낙찰가 20순위에 들었다.

Lee Ufan sitting on Relatum. Photo by Curtis Hamilton. ©ArtAsiaPacific

30~40대 젊은 작가 중에 우국원(b. 1976), 문형태(b. 1976), 김선우(b. 1988) 등이 경매시장에서 주목을 받았다. 

우국원의 ‘Satisfaction'(2020)의 경우, 6월에 진행한 케이옥션에서 시작가의 5배인 4,000만 원에 낙찰받은 바 있다.

미술 시장 전문가들은 이러한 흐름이 계속 이어진다면 올해 국내 경매 시장 규모가 3,000억 원대를 기록하리라 전망하고 있다.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Auction
Post Views: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