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미국의 대표적인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국내 첫 개인전: “길 위에서”.. 외

Seoul Museum of Art Seosomun Main Branch

미국의 대표적인 화가 에드워드 호퍼의 국내 첫 개인전: “길 위에서”

Edward Hopper, Self-Portrait, 1925-30, Oil on canvas, 64.5 × 51.8 cm,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New York; Josephine N. Hopper Bequest 70.1165. ©2023 Heirs of Josephine Hopper/Licensed by SACK, Seoul

현재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Seoul Museum of Art Seosomun Main Branch)에서는 4월 20일부터 미국의 대표적인 화가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의 국내 첫 개인전 에드워드 호퍼: 길 위에서 Edward Hopper: From City to Coast 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이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이 해외 유수의 미술 기관과 협력해 세계적 명화를 소개하는 ‘해외 소장품 걸작전’의 일환으로 호퍼의 작품을 최대로 소장하고 있는 뉴욕의 휘트니 미술관과 2019년부터 협의를 시작해 마침내 올해 개최되는 대규모 전시이다.

작품들은 그의 65년 화업 기간 동안 회화, 판화, 드로잉 등의 작품 160여점과 산본 호퍼 아카이브(Sanborn Hopper Archive)의 자료 110여 점을 포함해 270여점을 여러 섹션으로 나누어 선보이며 호퍼의 생애와 예술 세계를 탐구한다.

호퍼는 미국 전역은 물론이고 해외에서 작품에 대한 영감을 받으며 활동을 하였는데 파리, 뉴욕, 뉴잉글랜드, 케이프코드 등 다양한 곳을 아우르며 경험하고 겪은 감정과 생각에 대한 표현을 주로 하였다. 그로 인해 그는 여러 지역을 다니면서 시선이 환기되며 자연, 도시, 일상의 풍경을 자신만의 관점과 구도로 묘사하면서 독창적인 화풍을 개척해 나가게 되었다.

그의 작업은 빛과 그림자를 통해 도시의 불빛과 그에 반한 텅 빈 거리, 화려한 극장과 고요한 식당, 우두커니 서 있거나 앉아있는 인물을 관찰자적 시선으로 묘사한다.

전시 제목 길 위에서(From City to Coast)는 호퍼가 선호한 공간인 ‘파리 Paris’, ‘뉴욕 New York’, ‘뉴잉글랜드 New England’, ‘케이프코드 Cape Cod’ 로 향하는 길이자, 그곳에서 호퍼가 독자적인 예술을 성숙시켜 가는 여정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외의 섹션은 ‘여정 Journey’, ‘삽화 Illustration’, ‘호퍼 부부 The Hoppers’, ‘호퍼의 말과 글 Hopper’s View and Documentary’ 로 구성되며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를 충실히 조망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수많은 작품을 한번에 접할 수 있으므로 고요하며 잔잔한 그의 작품 속에서 작가가 예술가로 얼마나 성장하기에 노력했는지, 예술에 대한 열정이 어땠는지 확인해 보기를 바란다.

전시는 8월 20일까지 진행되며 관람시간 지정예약제로 운영되어 사전예매가 필요하다. 현장 예매도 가능하지만 수량이 한정적이므로 관람가능시간을 확인해 보길 추천한다.

Buk-Seoul Museum of Art

개관 10주년을 맞는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의 기획전: “이제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Now What” Poster ©Buk-Seoul Museum of Art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Buk-Seoul Museum of Art)에서는 이제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Now What) 전시가 4월 25일 개막해 7월 9일까지 진행된다. 전시에는 총 6 작가/팀이 참여해 14점의 영상, 설치를 선보인다.

2013년 개관한 북서울미술관은 ‘지역 공동체와 상생하는 커뮤니티 친화적 미술관’이라는 지향점을 가지고 지역과 관람객 간의 다양한 관계망을 만들기를 시도하며 여러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이 전시는 북서울미술관이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는 만큼 관람객과의 관계에 대한 고민의 연장선상에서 기획된 2023년 상반기전시로 미술관과 작가, 지역사회와 관람객들의 개입이 모여 상호작용을 일으키는 전시이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뉴 미디어 중 비디오 아트를 다룬다. 뉴 미디어는 기본적으로 높은 상호작용성이 특징인데 비디오 아트들은 기존의 화이트 큐브에서는 벽에 걸려 전시되어 있을 뿐 제 역할을 못하며 관객들과 상호작용이 드물었다.

그리하여 이번 전시에서는 비디오 아트를 통한 경험적인 측면을 보여주고 복잡하고 자율적인 방식으로 제시하기 위해, 작품의 수많은 구성 요소들을 ‘게임적 연출’로 구현한다. 이를 위해 작품의 해석적 층위와 분절된 경험조각과 원활한 상호작용이 일어나도록 게임적 텍스트를 고안하고 공간을 연출했다. 이 중 주목할 점은 ‘이머시브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플레이어에게 게임 환경 속 에서 더 많은 상호작용을 요구하고 거의 모든 요소와 상호작용하며 정해진 공략법이 아니더라도 자율성을 갖고 신규 규칙을 찾아보며 독창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와 팀들은 전통 영화부터 다큐멘터리, 인터랙션 비디오, 라이브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방식으로 뉴 미디어를 다룬다. 관람객들은 그들의 작품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자신의 의지대로 작품과 상호작용하며 경험적 차원에서 작품의 규칙 혹은 언어를 흡수할 수 있을 것이다. ‘커뮤니티 친화적 미술관’을 지향하는 북서울미술관에서 다양한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들과 상호작용하며 비디오 아트를 감상하는 즐거움을 느껴 보기를 바란다.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Museum
Post Views: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