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바르셀로나, 호안 미로 재단: 아이들을 위한 현대미술 전시 “상상의 친구들”.. 외

Spain_Barcelona

호안 미로 재단: 아이들을 위한 현대미술 전시 “상상의 친구들”

Afra Eisma, ‘Tails Tell Tales,’ 2023. Installation view of “Imaginary Friends.” Photo: Pep Herreno, Ⓒ Fundació Joan Miró 2023

바르셀로나의 호안 미로 재단은 7월 2일까지 어린아이들을 위한 전시 “상상의 친구들 (Imaginary Friends)”을 선보인다. 현대미술의 다양한 형태는 아주 어린 아이들까지도 관객에 포함할 수 있다는 생각을 바탕으로, “상상의 친구들”은 아이들이 만지고 놀 수 있는 9개의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관객의 참여가 디지털 기술에 크게 의존하는 동시대의 경향과 달리, 이 전시에서 참여는 촉각과 신체 활동을 통해 이루어진다. 참여 작가들은 파올라 피비(Paola Pivi), 카스퍼 보스만스(Kasper Bosmans), 폴리 아펠바움(Polly Apfelbaum), 메샤크 가바(Meschac Gaba), 아프라 아이즈마(Afra Eisma), 피필로티 리스트(Pipilotti Rist), 마틴 크리드(Martin Creed)이다. 다채롭고 촉각적인 작품으로 잘 알려진 다양한 세대와 배경의 작가들이 참여해 놀이와 여가에 대한 시사적인 관점을 표현한다.

Fundació Joan Miró

Imaginary Friends

March 17, 2023 – July 2, 2023

UK_London

런던, 디자인 뮤지엄: 아이 웨이웨이의 디자인적 관심사

© Ai Weiwei Studio

런던의 디자인 뮤지엄은 4월 7일부터 아이 웨이웨이(Ai Weiwei, b. 1957)의 개인전 “이치에 맞는 (Making Sense)”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아이 웨이웨이의 디자인적 관심사에 집중한다. 전시의 주를 이루는 대형 설치 연작에서, 작가는 석기시대의 재료부터 현대의 레고까지 다양한 오브제들을 갤러리 바닥에 펼쳐 놓아 물질적인 재료와 공예에 대한 관심을 표현한다.

중국의 대표적인 현대 미술가 아이 웨이웨이는 표현의 자유와 난민 문제에 관한 발언으로 잘 알려져 있고, 회화, 사진, 영화, 건축, 설치, 공공미술, 디자인, 전시기획, 출판 등 여러 분야를 오가며 활동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전통적인 중국 공예를 현대 중국의 철거와 도시 개발의 역사에 비춰보고, 물질을 통해 과거와 현재, 수공예와 기계생산, 값비싼 것과 값싼 것, 설치와 파괴의 양극 사이의 긴장을 탐색하고자 한다.

The Design Museum, London

Ai Weiwei: Making Sense

April 7, 2023 – July 30, 2023

Germany_Munich

렌바흐하우스: 샬롯 살로몬의 이야기 연작 “삶? 아니면 연극?”

Charlotte Salomon, gouache from ‘Life? Or Theatre?’ (M004253), 1940–1942. Sammlung Jüdisches Museum Amsterdam / Collection of the Jewish Museum Amsterdam. © Charlotte Salomon Foundation.

뮌헨의 렌바흐하우스는 19세기와 20세기 초 독일과 유럽 미술에 집중된 컬렉션을 가지고 있는 독일의 대표적인 국립 미술관이다. 현재 렌바흐하우스는 암스테르담의 유대인 박물관과 협업해 20세기의 여성 예술가 샬롯 살로몬의 (Charlotte Salomon, 1917-1943)의 전시 “삶? 아니면 연극?”을 선보이고 있다.

샬롯 살로몬은 세계 2차 대전의 유대인 박해 당시 아우슈비츠에서 젊은 나이에 사망한 인물로, 20대 초반 769개의 과슈 그림을 남겼다. 그림에 텍스트를 더해 연극의 각본 같기도 하고 그래픽 노블을 예고하는 것도 같은 연작이다. 자신과 주변 인물들이 출현하는 그 연작을 살로몬은 “노래연극 (Singespiel)”이라 불렀다. 살로몬의 그림과 이야기 연작은 살로몬의 삶을 표현하며, 자서전적 내용에 그치지 않고 살로몬이 영향을 받은 당시의 문화와 나치가 압박해오는 경험을 생생하게 기록해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Lenbachhaus, Munich

Charlotte Salomon: Life? or Theater?

March 31, 2023 – September 10, 2023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Art +
Post Views: 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