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COM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2023_0731_mobile banner_update2
2023_0731_mobile banner_update2

백아트, 서울: 성능경 개인전 “아무것도 아닌 듯…성능경의 예술 행각”.. 외

BAIK Art, Seoul

성능경 개인전 “아무것도 아닌 듯…성능경의 예술 행각”

“AS IF NOTHING… The Artistic Meandering of Sung Neung Kyung” Installation view ©BAIK Art, Seoul

한국의 1세대 행위예술가로 알려진 성능경(Sung Neung Kyung b. 1944) 작가는 서울 화동 백아트(BAIK Art)에서 2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아무것도 아닌 듯…성능경의 예술 행각”(AS IF NOTHING… The Artistic Meandering of Sung Neung Kyung) 개인전을 진행한다.

작가는 전시 오프닝에서 부채를 태우거나 팬티와 꽃 버선만 착용하고 훌라후프를 돌리며 새총을 쏘는 등 30여분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전시에는 끽연(Smoking)수축과 팽창(Contraction and expansion) 등 1960-80년대 초반의 대표적인 사진 작품들과 백두산 생수병을 이용한 ’백두산’ 연작 등 다양한 작품들이 소개된다.

성능경은 1968년부터 본격적으로 활동한 전위예술가로 국내 작가로는 거의 유일하게 30년간 행위미술을 지속해왔으며 작가는 신체와 일상의 재료로 예술의 탈물질화, 일상성의 회복을 지향하는 퍼포먼스를 이어오고 있다.

최근 성능경의 다양한 작업들이 주목받으며 세계적인 현대 미술 갤러리인 리만 머핀과 전속 계약을 맺고 활발한 해외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그 첫번째 해외활동으로 그의 대표작 현장2 를 3월 21일부터 25일까지 열리는 아트 바젤 홍콩 2023에 출품한다.

“아무것도 아닌 듯…성능경의 예술 행각”

2.20–4.30, 2023

백아트, 서울: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3길 74-13

P21

인간과 자연이 혼재되는 세계, 박성소영 “천산수몽” 개인전

“CHEON SAN SU MONG” Installation view ©P21

박성소영(b. 1971) 작가는 용산구 P21 갤러리에서 2월 17일부터 4월1일까지 “천산수몽” 전시를 진행한다. 전시에는 자연, 인간, 자연물들 간의 관계와 경이로운 사건들을 시각화한 작품 11점을 선보인다.

작가의 작품에서는 색이 존재를 드러내며 형태의 경계는 사라진다. 문명 이전의 풍경인지, 언젠가 맞이할 그 끝의 풍경인지 알 수 없고 작품은 이름 모를 별의 표면처럼 반짝인다. 작가는 “문명이 존재하기 전이나 멸망하고 나서의 모습에 대해 매우 궁금했었다. 이런 주제 의식 아래 현실에는 존재하지 않지만 인간과 자연이 혼재되는 세계들을 시각화 했다”고 설명했다.

작품들은 뚜렷한 대상을 구성하지 않아도 생명체나 정물처럼 보이기도 하고 초자연적 풍경을 떠올리게 한다. 작가는 나름의 의도와 컨셉을 가지긴 하지만 무의식에 기반을 둔 작업이기 때문에 작가의 의도보다 관객들이 어떻게 느끼는지를 훨씬 중요하게 생각한다.

박성소영은 독일 베를린 예술 대학교에서 순수미술을 전공하였으며 다니엘 리히터 교수의 마이스터 슐러를 취득했다. 베를린에 거주하며 20여년간 해외활동에 주력해왔고 현재는 한국과 독일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다.

“천산수몽”

2.17–4.1, 2023

P21: 서울특별시 용산구 회나무로 74

ThisWeekendRoom

수집된 것의 의미, 최지원 작가 “채집된 방” 개인전

“Collecting Chamber” Installation view ©ThisWeekendRoom

최지원 작가(b. 1996)는 도자기 인형을 소재로 동시대 사람들이 느끼는 불안감과 무감각한 정서를 표현한다. 작가는 용산구의 디스위켄드룸에서 개인전 “채집된 방”을 3월 3일부터 4월 8일까지 진행한다.

전시에는 도자기 인형과 인공/자연물들을 접목시킨 작품과 함께 인공/자연물로만 표현한 것으로 구성되었다. “채집된 방” 전시는 작가의 방에 수집된 것들의 의미를 보여준다. 그는 종종 장식품, 도자 인형, 뻐꾸기 시계, 창틀에 죽어 있는 곤충을 바라본다고 한다.

이들은 주로 생명이 있었던 것, 혹은 생명체를 닮은 모조품이다. 살아있는 것보다 더 진짜 같은 대상들은 그에게 있어 덧없는 삶의 가냘픔과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상징물이다. 작가는 이 실체의 형태와 존재 의미에 집중하며, 스스로 구획한 초현실적인 공간에서 신비로운 오브제를 빚어낸다.

최지원 작가(b. 1996)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서양화과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채집된 방”

3.3-4.8, 2023

디스위켄드룸: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대로42길 30 1층

Most Views
World Art View
Most Views
World Art View
Gallery
Post Views: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