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COM

Slide
Museum_DigitalSociety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국립현대미술관의 국제 협력 프로젝트 ‘워치 앤 칠’.. 외

MMCA, Seoul

국립현대미술관의 국제 협력 프로젝트 ‘워치 앤 칠’

“Watch and Chill 3.0: Streaming Suspense” Installation view at MMCA, Seoul ©MMCA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에서는 4월 12일부터 7월 23일까지 “서스펜스의 도시, 워치 앤 칠 3.0”(Watch and Chill 3.0: Streaming Suspense) 전시를 진행한다. ‘워치 앤 칠(Watch and Chill)’ 은 미술관과 예술가, 관객이 동시대적으로 미술을 공유하는 방식을 탐구하는 국제 협력 프로젝트로 MMCA가 구축한 온라인 아트 스트리밍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다.

‘워치 앤 칠’은 3개년 사업으로 다자간 교류를 통해 미술한류를 시도한다. 2021년 아시아 미술관과의 협업을 시작으로 2022년 유럽과 중동 미술관과의 파트너십에 이어 올해 진행되는 ‘워치 앤 칠 3.0’ 은 미주 및 오세아니아의 주요 미술 기관과 협력한다.

미주 및 오세아니아의 주요 미술 기관은 ‘워치 앤 칠 3.0’을 위해 MMCA 와 협업해 각 기관의 소장품 및 지역 작가들의 작품을 선별해 온라인 플랫폼에 공유하고 관람객들은 스트리밍 구독을 통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올해 서울관에서 열리고 있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협력 미술관에서의 국제 순회전을 통해 물리적 공간에도 구현된다.

올해는 ‘서스펜스의 도시(Streaming Suspense)’라는 대주제 속에서 다섯가지의 소주제로 나뉘어 진행된다. 스토리텔링과 형상화를 통해 스릴러의 어법과 방법론을 구사하는 작가, 디자이너, 영화감독 등의 작품 28점을 소개하며 작품을 통해 몰입과 서스펜스로 점유된 시공간의 가능성을 탐색하고자 한다.

다섯가지 소주제는 ‘달빛 아래 풍경(Landscape under Moonlight)’, ‘증거의 재구성(Assembly of Evidence)’, ‘몸의 변이(Mutable Corpus)’, ‘죽지 않는 퍼포먼스(Performance of the Undead)’, ‘디스토피아 이후 세계 짓기(Post-dystopian Worldbuilding)’ 이다. 소주제들을 통해 주로 영상 매체를 다루는 예술가들의 독특한 작품 세계를 집중하며 이들이 제안하는 대안적 서사와 세계관을 살펴본다. 이들은 기이함, 형태 변형, 변이하는 몸, 비규범성 등 현실을 불안정하고 불쾌하게 하며 긴장감을 야기하는 이야기들의 동시대적 함의를 사유한다.

Kumho Museum of Art

금호미술관의 “2023 금호 영아티스트 2”

“2023 Kumho Young Artist 2” Poster ©Kumho Museum of Art

금호미술관에서는 5월 5일부터 6월 11일까지 “2023 금호 영아티스트 2”(2023 Kumho Young Artist 2)를 진행한다. 이 전시는 금호 영아티스트 프로그램 선정 작가들의 전시로 지난 4월 23일에 끝난 김원진, 정영호, 조재 작가 3인의 “2023 금호 영아티스트 1”(2023 Kumho Young Artist 1)을 뒤잇는 전시이다.

전시에는 임노식(Nosik Lim), 이희준(Heejoon Lee b.1988), 현승의(Seungeui Hyun b.1991) 세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미술관 1층부터 3층까지 각 층을 작가 한 명의 개인전으로 꾸며 이를 묶어 그룹전 형태로 선보인다.

1층은 현승의 작가의 전시 “평범한 ■씨의 휴가”(The Ordinary ‘s Ordinary Vacation) 가 펼쳐진다. 작가는 인간과 자연의 관계, 자본이 규정하는 세상, 관광 자본의 어두운 측면 등을 다루어 왔으며 공간에 내재된 여러 담론들을 냉소적으로 풀어낸다. 이번 전시에는 가상의 인물 ‘■씨’의 제주 휴가를 상징적인 이미지들로 구성해 다양한 서사를 보여준다. 진득한 검은 회화를 통해 이상화된 풍경 너머에 작동하는 자본의 논리와 생태, 환경, 사회문제 등을 밀도 있게 묘사한다.

2층은 이희준 작가의 전시 “비계”(Scaffolding) 가 진행된다. 도시의 풍경을 캔버스에 담는 작가는 건축적 공간에 대한 탐구 과정에서 발견한 비례, 균형, 색채의 요소를 자신만의 추상회화적 요소들로 풀어낸다. 이번 전시에는 건축 시공 과정에서 임시로 설치한 가설물인 ‘비계(scaffolding)’의 개념을 접목한 추상회화, 조각, 설치 작업을 선보인다.

마지막 3층은 임노식 작가의 전시 “깊은 선”(Deep Line) 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선’을 중심으로 대상을 지각하는 방식을 보여준다. 작가는 일상 생활 속에서 접하는 이미지를 회화로 구현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물리적, 심리적, 재현적 거리감을 다양한 방식으로 탐색한다. 수집한 이미지에서 비워내고 버리는 과정 속에서 가느다란 선들은 극도로 환원된 상태로 남아있으며 풍경과 사물 전체를 함축해 상상하게 만든다.  

Most Views
World Art View
Most Views
World Art View
Museum
Post Views: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