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N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previous arrow
next arrow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대안공간 루프, 사샤 폴레의 개인전 “플루이드 그라운드 (FLUID GROUND)”.. 외

Alternative Space LOOP

사샤 폴레의 개인전 “플루이드 그라운드 (FLUID GROUND)”

Passage, 2017~, Machine knitted fabrics, various yarns, dimensions variable ©Alternative Space LOOP

대안공간 루프는 4월30일까지 사샤 폴레 (b. 1972)의 개인전 “플루이드 그라운드 (FLUID GROUND)”를 진행한다. 사샤폴레는 기술과 문화가 이주하면서 맥락이 수정, 변형되는 과정을 추측한다. 그의 작업은 대체로 장소 특정적이며 퍼포먼스가 포함된 구성을 보인다.

전시에는 작가가 살던 암스테르담 북구의 집 바닥을 실리콘 주물로 뜨고 43개의 유리 오브제에 기반한 무음의 흑백영상 Liquid Grounds 와 이탈리아 살레르노 파에스툼 유적지에서 발견된 프레스코 벽화에서 출발한 Regardless of Nationality, 옛 동독에서 사용한 망사 가방의 흔적을 점토에 성형해 도자기로 구운 I PACKED MY BAG 등이 전시된다.

매일 오후 세시에서 다섯시까지는 2017년부터 진행해 온 작가의 연작 ‘Passage’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Passage’연작은 작가가 살던 아스팔트 길의 흔적, 자신의 작업실 바닥 등 견고하게 만들었지만 세월에 의해 손상된 울퉁불퉁한 지면을 부드러운 직물 오브제로 재해석한다.

사샤 폴레는 현재 서울과 독일, 암스테르담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작가로 사진, 영화, 직물 등 일상의 사물을 활용해 시각적 문화를 혼합한다. 지시적이거나 심리적으로 구현하는 대신, 사물의 이미지를 추상화하고 제작 방식을 구조화한다.

플루이드 그라운드

3.10-4.30, 2023

대안공간 루프: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29 나길 20 1층

PS Sarubia

임노식의 개인전 “긴이야기 (Unfolded)”

“Unfolded” Installation view ©PS Sarubia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에서는 <전시후원작가 공모사업> 프로그램의 작가로 선정된 임노식의 개인전 “긴이야기”를 4월 14일까지 진행한다.

“긴 이야기”에서는 네 벽면에 같은 간격으로 동일한 크기의 25개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작가는 6개월간 25개의 캔버스를 한 곳에 펼쳐 놓고 그리고 지우기를 반복하며 단계적으로 완성해 나아갔다. 작가는 작품들이 하나의 전체를 이루고 있는 풍경으로 느껴지도록 의도했으며 관람객들이 상상하고 느끼는 것에 따라 모두 다른 이야기가 될 수 있는 상황을 처음부터 설정했다.

작품은 완성 순서를 두지 않고 동시다발적으로 제작되었는데 제작 과정처럼 전시장에 작품들이 옮겨진 순서대로 벽면에 걸었다. 작가의 의도, 회화적 개념, 관객의 시선 등 가능한 주관적인 감각의 개입을 최소화하고, 무작위로 배열된 작품들이 자연스러운 흐름을 이루도록 연출하였다.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의 <전시후원작가 공모사업>은 작가의 나이와 경력, 작업경향에 구분 없이 독창적이고 실험적이며 자신만의 확고한 세계를 보여주는 작가들은 선정해 개인전을 후원함으로써 한단계 도약할 수 있는 창작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긴이야기

3.15-4.14, 2023

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16길 4

CR Collective

홍범의 개인전 “순간의 변형 (The Metamorphosis of Moments)”

“The Metamorphosis of Moments” Installation view ©CR Collective Instagram

씨알콜렉티브 (CR Collective)에서는 현재 홍범(Buhm Hong) (b.1970) 작가의 개인전을 진행하고 있다. 전시는 3월 25일에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관람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4월 8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번 전시 “순간의 변형(The Metamorphosis of Moments)”은 번데기에서 나비가 되는 변형의 순간같이 기억이 극적으로 변환되어 창조한 세계상, 그 찰나의 순간을 의미한다. 작가가 창조한 세계는 시간과 공간의 실체를 바탕으로 하고 순간을 기억하는 감각과 정서에 따라 만들어진다. 특정 공간이나 그 장소성을 재현하기 보다는 순간의 기억을 픽처링(picturing)하듯 붙잡으며 사적이거나 공동의 기억을 소환한다.

전시에는 연필 드로잉 시리즈 16점, 템페라 페인팅 1점, 입체설치 1점, 그리고 4채널 영상 1점과 단채널영상 2점을 선보인다. 홍범 작가는 뉴욕과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School of Visual Arts에서 컴퓨터 아트와 사진 영상학과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순간의 변형

2.21-4.8, 2023

씨알콜렉티브: 서울시 마포구 성미산로 120

Editor’s Picks

Most Views

Editor’s Picks

Most Views

Nonprofit
Post Views: 206